06/21/10 코파카바나, 이파네마, 예수상까지.. 리오 관광코스 하루에 돌기

접근성이 매우 떨어지는 우리 호텔에서 그래도 고맙게 셔틀 버스를 운영해 주셨다. 부지오스에서도 시내와 바닷가 데려다 주는 무료 버스가 있었고, 이구아수에서는 무려 공항까지 택시로 픽업 서비스도 해줬고.. 브라질인은 라이드 서비스를 좋아하나? 셔틀 버스는 호텔을 출발하여 해변가 도로를 달려 이파네마, 코파카바나 해변을 거쳐 한 쇼핑몰까지 올라가는 루트로 다녀 우리는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내리기로 했다. 코파카바나 해변과 이파네마 해변은 바위섬 하나로 나눠 졌는데 동네 느낌도 살짝 다르다고 한다. 그래서 론리플래넷에서는 코파카바나에서는 치안을 조심하라고 강조를 해서 조금 졸았었지만 그런 위협은 느낄 수 없었고 해변가에는 사람도 많았다.

이파네마 해변은 코파카바나보다 조금 더 남쪽으로 동네도 조금 더 좋고 특급 호텔등과 부티크 등이 모여 있었다. 우리는 두 유명한 해변가를 나누는 Parque Garoda de Ipanema에 있는 바위에 않자 다른 관광객들처럼 바다를 구경했다. 바다는 엄청 거칠어 바위에 부서지는 파도가 스프레이처럼 우리에게 튀길 정도였는데 도시와 자연이 어우러진 경치는 보고만 있어도 너무나 아름다웠다.  산과 바다 사이에 현대식 건물들이 뒤섞여 있는 리오 데 자네이로는 홍콩과 어딘지 모습이 비슷했다. 이파네마 해변에서 두어블록 들어간 Piraja 길은 샵들과 카페, 레스토랑들이 번화한 번화가였다. 우리는 여기서 오늘 관광삼아 시간을 보내려는게 원래 계획이었는데 내일 가려고 했던 예수상을 날씨 때문에 오늘 가게 급선회했다.

오늘도 날씨가 구름이 잔뜩 낀것이 경치를 보러 산에 올러가기는 좋은 날씨가 아니었는데 내일은 더 나빠져 비도 올 것 같아 오늘 가기로 했다. 사실 예수상은 한눈에 보기에도 돈 아까운 관광지라 별로 가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았다. 동상은 이미 볼게 없다는 얘기가 파다하고 경치나 보러 올러가는 셈이었지만 경치마저도 설탕 빵 산이라고 알려진 Morro do Pao de Acucar라는 곳이 더 좋다고들 한다. 그래도 상징성이라는게 뭔지, 알며 당하는 느낌으로 투덜투덜 예수상을 갔다.

예수상이 있는 Concorvado 산 (곱추라는 뜻이라고 한다) 까지는 이파네마에서 지하철을 타고 다시 버스타고 갈아타고 도착했다. 도착한 산 아래부터 정상까지는 원래는 기차가 다니는데 얼마전 폭우에 산사태가 나 지금은 운행불가라고 했다. 그래서 대신 정부에서 승인 받은 한 업체가 미니밴으로 그 서비스를 대신하는데 치사하게 기차보다 더 비싸다. 기차는 입장료와 기차 왕복비를 합치면 한사람당 50헤알 정도인데 버스는 70을 달라고 했다. 결국 흥정끝에 60헤알에 가게 됐다.  미니 버스로 10분 달려 원래 기차가 들어가는 종착역까지 가고 거기서부터는 다시 다른 밴으로 갈아타고 갔다. 정상에 오르니 역시나처럼 별 감흥이 없는 예수상이 있었다. 자유의 여신상과 마찬가지로 프랑스산인 이 동상이 왜 세계 7대 불가사의인지가 진짜 불가사의다. 이 큰 동상을 산위에 올린게 놀랍다는 것인가? 민주주의의 상징인 다수결의 원칙이 언제나 가장 옳은 선택은 아님을 보여주는 좋은 선례라고나 할까.  경치는 구름이 조금 많이 끼었지만 그래도 멋있었다. 시내에서 거리가 조금 있고 뒷쪽에서 바라보는 형태라 설탕빵산이 더 좋다는 말도 무슨 말인지는 알것 같았다. 하지만 결론은 이것을 보러 오기 위해 써야 하는 4-5만원의 돈이 과연 그 값을 하는 것인가하는 것이다. 그래도 7대 불가사리라는 타이틀이 있으니 우리처럼 별로일것을 아는 사람들마저 흡수하여 리오를 방문하는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오는 관광지일테니.. 이곳에 있노라니 7대 자연경관 선정이 자연히 떠오른다.

산에서 내려와 다시 시내버스를 타고 이파네마로 돌아와 이른 저녁을 먹었다. Astrud Gilberto가 Girl from Ipanema를 쓰면서 먹었다고 알려진 한 스테이크 집과 슈하스코의 동네 리오에 왔으니 평이 좋은 슈하스코집 중 고민을 하다가 역시 언제나 부페를 좋아하는 내 강요로 슈하스코로 향했다. 슈하스코로 유명한 이 도시에서 가장 유명한 집은 Porcao Rio라는 레스토랑이었다. 낮에 가면 빵산이 보이는 경치도 좋다고는 하나 가격이 한사람당 90헤알이나 할 정도로 비쌌다. 여기에 음료수 마시고 팁까지 하면 250헤알 정도 나온다고 해서 고민끝에 조금 싸면서도 괜찮을 곳을 찾아봤다. 다행히 이파네마에 Carretao (발음이 카레탄일듯?)이라는 곳이 평도 좋고 가격도 40 헤알로 상대적으로 싸고 괜찮다고 해 이곳으로 갔다. 이파네마 안족 동네에 위치한 이 슈하스코 레스토랑을 어중간하게 5시쯤 갔는데도 레스토랑에는 테이블이 제법 차 있었다. 역시 도시라 그런지 샐러드바의 종류와 맛은 이구아수에서 갔던 곳 보다 더 훌륭했다. 특히 샐러드바에는 사시미가 있어 우리는 사실 고기보다도 한국 시푸드 부페에 온 것마냥 스시와 회 위주로 먹었다. 아 고기고 맛있었는데 사실 남미와서 고기야 줄기차게 먹었으니 ㅋ 암튼 우리가 브라질에서 가장 사랑하게 된 과라나를 함께 마시며 슈하스코 가서 회만 원없이 먹고 호텔로 다시 셔틀버스를 타고 돌아왔다.

코파카바나 해변


부지오스에서도 모래성이 멋졌지만 여기서 본 모래성은 더 대단했다.

노래 제목으로 수만번 들었던 이파네마 해변. 노래 처음 들었을때는 브라질 시골의 한적한 동네인가 했는데 완전 와이키키구나


코파카바나와 이파네마를 나누는 큰 바위. 이곳에서 부서지는 성난 파도를 보다보면 시간을 잃어버린다.



거친 파도에 흐린 구름까지 더해지니 마치 cg같다


구간이 짧아 한번밖에 못 타본 리오의 지하철.  

리오의 지하철 티켓

예수상을 찾아 가려면 버스도 그렇고 Concorvado라는 산의 이름으로 찾아가야 한다.

기차대신 사기적인 가격에 태워주는 버스.


중간에 버스를 내려 다른 버스로 갈아타야 한다. 원래 이곳까지는 기차나 택시등을 타고 주로 올라오고 여기서부터가 진짜다.

Concorvado 산 정상에 올라 엘리베이터를 타면 이곳으로 나와 뒷모습부터 보인다. 나도 꽤나 걷기 싫어하는데 세계 7대 미스테리에 붙어있는 에스컬레이터는 왠지 언발란스하다.


안개가 껴서 시야는 많이 나빴지만 내일은 비도 온다니.. 오늘도 비가 몇방울 내리긴 했다.


이것을 7대 불가사리로 뽑아준 분들은 반성좀 해야한다는게 개인적인 사견이다.


전망은 저 바다 가운데 우뚝 솟은 설탕빵산이 더 좋다고 하더라


분위기나 음식 모두 만족스럽던 Carretao


갖고온 음식이 마치 한국에서 씨푸드 부페 간듯 ㅋ


브라질에서 거의 하루도 안 빼놓고 마신듯 한 과라나. 세계 최고의 탄산음료 아닐까


이구아수에서는 없었는데 여기선 작은 집게로 자르는 고리를 잡아줘야했다.


다 먹고 싶은 사람은 녹색으로 놓고 잠시 고기 서빙을 쉬고 싶으면 빨간쪽으로.. 우린 주로 빨간쪽으로 놓고 회 먹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