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6/10 듣던만큼 놀라웠던 마추픽추

새벽 5시반, 자고 있는 달룡이를 뒤로하고 나 혼자 일어나 씻고 옷 입고 마추픽추 갈 채비를 했다. 달룡이가 어제 밤 과자, 생수 등 간단한 간식거리를 배낭에 싸줘 그걸 들고 집을 나섰다. 사랑채 민박집에서 오늘 같이 오르는 사람이 있었으면 했지만 나 혼자인듯 했다.

기차는 아침 7시40분에 출발하는 기차는 Poroy라는 역에서 출발한다고 했다.  예전에는 쿠스코 시내까지 기차가 들어왔는데 이 역까지만 운행을 해서 택시를 탔다. 20솔 달라는 것을 15솔로 깍아 타고 간 택시는 한 20분 넘게 달렸다. 이 사람이 날 이상한데로 끌고 가는건 아닌지 신경을 곤두세웠지만 어차피 지표가 될만한 곳을 아는 곳도 없으니 언제나처럼 여차하면 뛰어내릴 준비를 하고 갔는데 다행히도 역이 나왔다.

기차는 출발 30분 전에 도착해 있지 않으면 탑승을 못 할수도 있다고 표에 명시가 되어 있어 새벽에 부랴부랴 온 것인데 그정도로 strict하지는 않았다. 8월2일, 예약할 당시 마추픽추 가는 열차는 가장 싸다는 Backpacker 기차가 표가 남아 있는게 없어서 남아있던 표 중 가장 싼 것은 Expedition이라는 편도 48불짜리를 구매하게 되었는데, 가격은 욕이 나올 정도로 비쌌지만, 그만큼 기차 시설도 상당히 좋았다. 4명씩 마주보게 되어 있는 좌석도 꽤 편했고, 간식도 주고 특히 천정으로 유리창이 있어 경치를 보며 가기에도 좋았다. 하지만 바보같은 예약시스템은 같은 일행도 찢어지게 좌석 지정을 해줘 여기저기서 이산가족이 발생했다. 3시간 반정도 걸린다는 기차는 연착이 되어 정오가 다 되서 Aguas Calientes에 도착했다.

기차 운행은 여기까지였고 이제 버스를 타고 꼬불꼬불 마추픽추가 있는 곳으로 올라가야 했는데 기차에서 한꺼번에 내리는 인파때문에 여차하면 오래 기다릴 수도 있겠다 싶어 나는 함께 말동무를 하며 같이 온 분께 인사를 하고 잽싸게 버스표를 사러 갔다. 나는 3시반에 돌아가는 기차를 끊어놔서 이미 연착을 했기에 산을 오르락내리락하려면 3시간이 조금 부족한 것이 아닐까 싶어 조바심이 나 발걸음을 재촉했다, 하지만 기차역을 나오자마자 출구는 시장으로 연결되어 있었고 거의 던전을 헤쳐나가듯 미로를 나가야 했다. 20분 정도 타고 올라간다는 버스 역시 비싸 편도에 7달러였는데, 내리막길이면 돌아오는 것은 걸어올만하지 않을까 고민하다가 시간에 쫓기는 마당에 그냥 버스 타고 오기로 하고 왕복으로 끊었다. 아직 기차에서 내린 사람들 중에서 여기까지 도달한 사람이 별로 없어 다행히 첫 차로 올라갈 수 있었다.

결국 쿠스코부터 교통비에 입장료까지 하면 150불 정도 드는 마추픽추. 아무리 세계 다른 곳에 없는 문화유산을 가치로 매길 수 없다 해도 너무 비싸다. 하지만 버스를 타고 비탈진 산을 오른 후 내려서 보는 풍경은 가치에 대해 다시 생각일 들 정도로 멋졌다. 나름 다니면서 많은 유적을 봤지만 환상속에서나 존재할 것같은 위치에 환상적인 모습의 유적은 이곳 밖에 없었다. 따로 가이드는 신청안했지만 워낙 그룹투어가 많아 여기저기 다니다 보면 귀동냥으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잉카 문명에서 중요한 도시는 아니었다는데 어떻게 이런 위치에 도시를 건설하고 살 생각을 했는지, 쿠스코부터 느낀 잉카문명은 참으로 대단했다.

기차에서 내려 다시 기차역으로 돌아와야 할 3시간이 부족하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혼자 발발거리고 다닌 덕분에 그렇지는 않았다. 2시20분 버스로 다시 산을 내려와 3시까지 도착해 있으라는 역에 제시간 맞춰 올수 있었다. 대신 하루종일 아침에 기차에서 준 간식과 달룡이가 싸준 간식 외에는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돌아가는 기차는 그래도 가장 싼 자리라는 backpacker로 구했는데 이것 참 가격대비 성능이 별로다. 이놈들이 나름 시간대별로 탄력적으로 운행을 해서 이시간에 돌아가는 기차는 최저가 43달러. 아침에 올때 탄 Expedition이 48불임을 감안하면 거의 안 싼데, 얘는 Ollantayambo라는 쿠스코에서 60키로 떨어져 있는 곳까지만 운행을 하고 거기서는 다시 알아서 버스를 찾아봐야 했다. 시설이 아침 기차보다 많이 후진것은 기본으로 무엇보다 창문을 계속 열고 달려 소음이 대단했다. 뭐 그래도 이시간에 타면 아까 그런 기차는 70불이 넘어가는데다가 나혼자니 어차피 선택은 없었다.

기차가 오얀따이땀보에 도착을 하니 이미 어두워 지고 있었고, 쿠스코가는 버스 타는 곳을 찾을 필요도 없이 기차역앞에는 쿠스코를 외치는 버스/미니밴 운전수들이 넘쳐났다. 가격도 가지각색으로 여기저기 흥정을 해 보고, 빨리 출발할것같이 좀 사람들이 많이 타 있는 한 미니밴을 타고 한시간 반 정도 더 달려 쿠스코 Plaza de Armas근처에 내렸다. 하루종일 밥을 못 먹은 관계로 좀 힘들었지만 더 늦으면 택시 타기도 그만큼 무서울것 같아 더 늦기 전에 택시를 타고 민박집으로 돌아왔다. 사랑채 민박은 취사는 안되었지만 라면은 끓여먹도록 해줘 민박집 근처 슈퍼에서 계란 한개 사서 오랜만에 계란 풀은 라면으로 칼로리 보충을 했다.


여행객들로 아침부터 붐비는 Poroy역

내가 타고 갈 기차


위로 창이 있어 경치 구경하기 좋았다. 이 위로 Vistadome이라는 창이 더 큰 기차도 있고 Hiram Bingham이라는 식사도 주는 럭셔리 기차도 있다.

허기를 달래준 기내 간식

드디어 Aguas Calientes 도착. 여기서부터는 버스를 타고 가야 한다

마추픽추까지 오르락 내리락하는 공식 버스

마추픽추가 아니더라도 경치를 보기위해 올만한 곳

드디어 도착한 마추픽추

전략적 요새가 아닌 신전, 창고 등 구색을 모두 갖추고 있는 마을이라고 한다.

초가집같이 짚으로 지붕을 덮었던지라 모두 지붕은 없다

Machu Picchu

하산하여 집으로 돌아가는 길

기차역

가장 낮은 등급인 Backpacker. 다 좋은데 창문만 좀 닫았으면.. 너무 시끄러웠다

Trackback 0 Comment 0